본문 바로가기

[산림청] 국외 미세먼지 오염원 감축을 위해 “몽골 저탄소마을 구현 시범사업” 추진

  이 글을 인쇄하기  글자확대  글자축소



- 산림청, 인천국제공항공사, 푸른아시아와 업무협약(MOU) 체결 -

 

 

산림청장(박종호)528() 11시 산림비전센터에서 인천국제공항공사, 푸른아시아와 함께 몽골 저탄소마을 구현 시범사업에 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.

 

이번 3자 간 업무협약(MOU) 체결은 미세먼지 발원지에서 탄소배출을 감소시키려는 노력의 일환으로 몽골 내 주요 오염원인 게르촌내에 태양광 설치, 에너지 효율화를 위한 난방기기 개선에 대한 시범사업을 추진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.

 

매년 반복되는 한국의 대기 질 문제를 개선하기 위해서는 국내적인 노력과 더불어 동북아 지역의 국제적인 협력도 중요해지고 있다.

환경부 발표자료(’18.3)에 국외 미세먼지 기여율은 32?69% 차지

 

몽골의 대기오염 문제는 심각한 상황으로 게르촌에서 난방과정 중 발생하는 오염이 주된 원인으로 3개 기관은 저탄소마을 구현 시범사업을 통해 탄소배출 저감에 대한 효과성을 확인하고 나아가 탄소배출권 전환 가능성도 모색해 볼 예정이다.

 

<참고자료>

몽골 울란바토르 대기오염은 게르촌에서 배출하는 대기오염 물질이 전체의 80%로서 미세먼지 발원국에서의 대기질 개선이 필요한 상황

 

- 혹한기 평균 대기오염 농도(300400/)WHO 안전기준(25/)14배로 ’18.1.30.에는 기준치 133(3,320/)를 기록

 

또한, 이번 업무협약(MOU)은 정부, 공공기관, 비정부 조직(NGO)이 함께 해외에서의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협업을 추진한다는 데 있다. 산림청에서는 본 시범사업을 통해 공적 개발 원조 (ODA)* 사업의 새로운 방향성을 모색하고, 인천국제공항공사에서는 탄소배출 저감과 미세먼지 해소 등의 기업의 사회적 가치 구현을 위해서, 푸른아시아는 민관협력의 파트너로서 본 사업의 성공적 수행을 위해 상호 협력할 예정이다.

* 공적 개발 원조 : ODA official development assistance 

 

 

산림청은 1998년 몽골과 산림협력 업무협약(MOU)을 체결한 후 2007년부터 몽골 그린벨트 조림, 도시숲 조성 등 사막화 방지와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공적 개발 원조 (ODA) 사업을 추진 중이며, 2021년에 도시숲 사업이 종료됨에 따라 새로운 공적 개발 원조 (ODA) 성과사업을 발굴할 계획이다.

* 그린벨트 사업(20072016, 3,046ha), 울란바토르 도시숲 조성(20172021, 40ha) 

 

 

박종호 산림청장은 올해는 몽골과의 수교 30주년을 맞는 의미 있는 해로서, 이번 시범사업을 통해 미세먼지 발생을 줄이고 탄소배출권과 연계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라며 동북아 지역의 대기 질 개선과 호흡 공동체로서 의식 공유를 위해 관련국과의 산림협력이 지속해서 추진되어야 하며, 나무 심기와 더불어 재생에너지 보급 등 타 부문과의 융합사업으로 협력을 확대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.

대한민국-몽골 수교 : 1990326

위로가기
목록가기